게시글 확인 게시글 확인
비밀번호 확인

전국철도노동조합 로고

검색폼

“후안무치한 철도공사 홍순만 사장과 경영진 반드시 후회할 것”

  • 철도노조
  • 2017.02.09
  • 조회 : 2,164




| 정의당 윤소하 의원 홍순만 사장은 용역깡패, 국민 앞에 무릎꿇고 사죄하라

 

합법 파업에 대한 철도공사의 불법적인 징계가 시작됐다.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중단 가처분 (성과연봉제 도입 중단 가처분)’에 영향을 미칠 것을 우려하며 2차례나 징계를 연기했던 철도공사가 김영훈 위원장을 비롯한 간부 255명에 대한 징계에 착수했다.

 

29일 오전 10시 철도노조는 본사앞 대전역 동광장에서 부당징계 규탄 기자회견을 가졌다. 김영훈 위원장을 비롯한 조합원 50여명과 정의당 윤소하 국회의원, 민주노총 김경자 부위원장이 참석했다.

 

김영훈 위원장은 규탄발언에서 후안무치. 부당함을 알고도 침묵하고 행위 역시 범죄행위이다. 이번 징계위에 관여한 철도공사 경영진에 대한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소하 국회의원은 홍순만 사장은 국민 앞에 무릎꿇고 사죄해야 한다. 철도를 살리는 게 아니라 직원들 때려잡는 홍순만 사장은 용역깡패나 다름없다고 철도공사의 징계의 부당함을 꾸짖었다.

 

김경자 부위원장은 성과연봉제 중단을 요구하며 벌인 공공기관 노동자들의 파업을 70%에 가까운 국민들이 지지했다. 적법성은 물론 국민여론의 지지를 받은 철도노조의 파업에 대한 부당징계는 중단되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27대 강철 위원장 당선자는 이미 가처분 판결로 성과연봉제는 끝났다. 철도공사에서 적폐는 청산되어야 한다. 정당하고 적법한 파업에 대한 징계는 부당징계이자 부당노동행위이다며 차기 집행부에서도 사측의 부당징계에 맞서 힘차게 투쟁해 나갈 것이라 밝혔다.

 

기자회견 후 김영훈 위원장은 철도파업의 정당성과 합법성을 적극 소명하고, 철도공사 징계의 부당성을 밝히겠다며 징계위원회에 직접 출석했다.

 

철도노조는 위원장을 제외한 징계대상자는 징계위에 참석하지 않고 서면으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