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확인 게시글 확인
비밀번호 확인

전국철도노동조합 로고

검색폼

170209] 철도파업 정당하다! 부당징계 규탄! 기자회견문

  • 철도노조
  • 2017.02.10
  • 조회 : 963

기자회견문

 

철도공사는 부당징계 및 부당노동행위를 멈추어야 한다!

 

- 철도파업 정당하다! 부당징계 철회하라!

- 취업규칙 일방변경 불법이다! 부당징계 철회하라!

 

철도공사가 지난 74일간의 철도노조 파업을 불법으로 몰아 대규모 징계를 예고하고 있다. 오늘 9930분 김영훈 위원장을 시작으로 지방본부장 및 지부장 등 252명의 간부들을 징계해고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중징계는 정당하고 적법한 파업을 징계하겠다는 부당징계이자 부당노동행위이다.

 

철도노조의 파업은 철도공사가 작년 530일 노사합의 없이 보충교섭 중에 일방적으로 취업규칙을 변경하여 진행된 것으로 적법한 파업이다. 지난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조정종료에 따른 쟁의절차를 마무리하였고, 사측의 부당한 업무방해 고발에도 불구하고 파업 중에 위원장이 자진출두하여 경찰조사에 임하였다. 조사결과 위원장은 귀가조치되었고 사법기관은 이 건을 기소조차 못 하고 있다. 또한, 파업 전 정부관계기관대책회의에서 법무부 등은 철도파업을 불법으로 규정하지 못함을 실토하였다. 최근 대전법원의 취업규칙효력정지 가처분 결과는 성과연봉제 도입은 조합원의 불이익이 발생하고 노조의 교섭대상이자 노사합의 사항임을 명확히 하였다. 이처럼 성과연봉제를 일방적으로 몰아붙인 박근혜정부와 철도공사는 그 어떤 정당성과 적법성을 갖추지 못하였음이 확인되고 있다.

 

심지어 국민들은 각종 여론조사에서 10명 중 6명이 성과연봉제 도입을 반대하였다. 적법성은 물론 국민여론까지 고려할 때 성과연봉제는 더는 설 자리가 없다. 현실이 이러함에도 철도공사는 파업참가 전체 조합원과 주요간부 252명을 해고 등을 포함한 중징계로 부당노동행위를 자행하려 하고 있다. 나홀로 교섭거부에 무능과 무책임의 아이콘이 된 홍순만 철도공사 사장은 반민주적이고 반헌법적 행위를 지속하려 하고 있다. 철도공사는 징계의 썩은 칼날이 아니라 법원의 가처분 인용문에도 밝혀져 있듯이 법과 상식에 따라 빠르게 노사합의를 위한 교섭에 나서야 할 것이다.

 

이번 중징계 대상자에는 3월에 임기가 시작되는 철도노조 위원장 당선자도 포함되어 있다. 철도공사는 철도노조의 현재와 앞으로의 교섭대표자를 모두 파면 등의 중징계를 하겠다는 기막힌 행위를 하고 있다. 파업 때는 불법을 저지르는 철도공사가 법을 따르라 하더니, 교섭에 나서라는 가처분 인용의 결과가 나오자 부당징계를 하겠다는 철도공사는 제정신인지 되묻고 싶다. 공기업이 이러한 교섭거부의 초헌법적 행위와 부당징계의 무법행위를 지속하는 것은 민주주의와 법과상식에 도전하는 잘못된 행태이자 국민의 뜻에 반하는 행위이다.

 

부당징계는 비단 홍순만 사장의 개인 행위가 아니다. 부당함을 알고도 이에 부역하는 행위 역시 범죄행위이다. 이번 징계위에 관여한 철도공사 경영진은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오늘 우리는 철도공사의 징계행위에 대해 부당불법 행위 관련자들의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을 밝힌다. 부정한 박근혜 정부의 성과연봉제는 끝났다. 철도의 주인은 국민이다. 철도는 성과주의가 아닌 안전하고 국민이 보편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곳이 되어야 한다. 철도공사는 당장 부당징계의 썩은 칼날을 거두고 교섭을 통한 노사합의 그리고 철도안전과 공공철도건설에 매진해야 한다. 노조와 국민과 함께하는 철도공사로 거듭나기를 촉구한다.

 

2017. 2. 9

전국철도노동조합 중앙쟁의대책위원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첨부 날짜 조회
676 [성명] 코엑스는 망자 앞에 사죄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철도노조   2017.03.22 788
675 [보도자료] KTX 정비 대규모 외주화 추진 중단 촉구 기자회.. 철도노조 첨부파일   2017.03.22 132
674 수서고속철도 SR(주) 사장자리는 국토부 퇴직관료의 놀이터.. 철도노조   2017.03.13 1,132
673 89명 무더기 해고, 칼춤 추는 홍순만 사장 철도노조   2017.02.28 2,504
672 [성명] 철도공사는 신입사원 채용 가산점 특혜를 폐지하라 철도노조   2017.02.22 2,089
671 [보도자료] 안산선 선로유지보수 외주화(재추진) 철회 기자.. 철도노조 첨부파일   2017.02.22 229
670 [보도자료] 파업기간 한 달만 일하면 철도 정규직? 철도노조 첨부파일   2017.02.22 353
669 [성명] 국정농단의 핵심 박종준 감사 임명을 즉각 철회하라 철도노조   2017.02.15 1,052
668 170209] 철도파업 정당하다! 부당징계 규탄! 기자회견문 철도노조   2017.02.10 963
667 [성명] ‘탄핵’ 틈 타 또다시 고개 든 철도민영화 망령 철도노조   2017.02.09 790
666 [논평] ‘한길회’ 사건 무죄선고를 환영한다 철도노조   2017.02.09 260
665 [성명] '법과상식’에 입각한 법원 결정을 환영한다! 철도노조 첨부파일   2017.02.01 1,219
664 성명)시대착오적 국가보안법 탄압 규탄한다! 철도노조   2017.01.05 2,389
663 [성명] 안전위협 밀실추진 물류외주화 철회하라! 철도노조 첨부파일   2016.12.27 1,809
662 161209보도자료] 철도노조 현장투쟁 전환, 성과연봉제저지 .. 철도노조 첨부파일   2016.12.09 3,598
661 대국민담화문]철도파업 중단에 즈음하여 국민 여러분에게 .. 철도노조 첨부파일   2016.12.09 647
660 161208위원장담화문] 다시 전선에 서서 철도노조   2016.12.08 1,044
659 많이 조회한 글 161207보도자료] 2016 임금잠정합의(안) 및 현안합의(안) .. 철도노조 첨부파일   2016.12.07 5,454
658 [성명] 7개 벽지노선 운행감축 발표에 대한 전국철도노동조.. 철도노조 첨부파일   2016.12.06 1,480
657 161201보도자료] 철도노조 2009년 파업 손배소송결과 철도.. 철도노조 첨부파일   2016.12.01 3,3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