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확인 게시글 확인
비밀번호 확인

조합소식

국토부 입장 변화 없다면 11월 25일 준법투쟁 및 파업 돌입

  • 작성자철도노조
  • 등록일2021.10.12
  • 조회수890


94606c07c4ee9ed31224fc02e44867e4_1633684759_2044.jpg
 

철도노조가 확대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준법투쟁 및 파업 일정을 확정했다. 8일 열린 회의에서 철도노조는 국토부가 철도 쪼개기를 강행할 경우 11월 25일부터 준법투쟁과 파업투쟁에 돌입키로 했다.

 

이날 지방본부별로 전국 5개 거점에 집결한 쟁대위원장들은 한 목소리로 국토부의 철도 쪼개기를 규탄했다즉각적인 파업에 나서자는 주문도 많았다국토부가 11월 철도 쪼개기를 밝힌 만큼 늦출 필요가 없다는 주장이었다격론 끝에 쟁대위원장들은 국토부가 철도 쪼개기를 앞당길 경우 바로 파업에 돌입한다는 단서를 달아 11월 25일 준법투쟁 및 파업 돌입 일정을 확정했다다만 파업방식과 대상은 중앙쟁대위원장에게 위임하기로 했다.

 

이날 결정에 따라 철도노조는 오는 10월 25일부터 11월 12일까지 지구별 통합대의원대회를 개최해 현장 결의를 모아내기로 했다이어 11월 초 총력결의대회, 11월 16~18일 중식집회, 19일부터 전 조합원 휴일 지키기를 거쳐 25일 준법투쟁 및 파업에 돌입한다.

 

파업 일정을 확정하며 쟁대위원장들은 국토부의 철도 쪼개기를 강하게 비판했다파업만은 피하려 여러 경로를 통해 노력해 왔지만국토부가 대화조차 외면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철도노조는 공개 토론회 등을 요구하며 원만한 해결을 시도해 왔다수서행 KTX 운행을 대안으로 제시한 것도 이 때문이다하지만 국토부는 꿈쩍도 하지 않았다오히려 SRT 수서 독점만 고집하고일부 언론을 통해 11월 철도 쪼개기를 사실화하는 등 강행 의사를 굽히지 않았다여기에 국토부는 민영화에 우호적인 한국교통연구원을 동원해 철도 쪼개기를 고착화하려는 움직임마저 보이고 있다.

 

94606c07c4ee9ed31224fc02e44867e4_1633684800_2306.jpg
  

이날 박인호 위원장은 20만 국민청원에서 드러난 시민의 열망에 청와대와 국토부가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박인호 위원장은 고속철도를 통합하기 위해 무엇보다 이 자리에 모인 간부동지들의 결의가 중요한 상황이라며 오늘 힘차게 결의해 고속철도 통합의 대장정을 시작하자고 주문했다.

 

쟁대위원장들은 국토부의 철도 쪼개기를 제2의 철도 민영화로 규정하고, “시민 모두가 차별받지 않고철도의 혜택이 시민 모두에게 돌아가는 편리하고 안전한 철도를 만들겠다고 화답했다한 쟁대위원장은 현장순회를 통해 철도통합의 중요성과 국토부의 도발을 알려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10월 20일 민주노총 총파업과 결합해 투쟁하자는 주장도 나왔다박인호 위원장은 전라선 SRT 투입 저지에 집중하다 보니 사전 조직이 부족했고철도 내부에 집중해야 할 지점도 있었다며 이해를 구했다. 10월 20일 민주노총 총파업은 지부쟁대위원장 연가 투쟁과 조합원 집회 참석 방식으로 참여키로 했다.

 

94606c07c4ee9ed31224fc02e44867e4_1633684820_0691.jpg
  

쟁대위원장들은 200억 원대의 인건비 모수감액 발생을 강도 높게 성토했다쟁대위원장들은 공사 경영진의 부주의에 따른 결과라며 공사가 책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한 쟁대위원장은 조합원은 이미 성과상여금 등에서 상당한 피해를 봤다며 더는 피해가 조합원에게 전가되지 않도록 경영진 스스로 책임지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쟁대위원장들은 애니메이션 영화 <태일이제작위원에 참여키로 했다영화 <태일이>는 전태일 열사 51주기를 맞아 오는 11월 25일 개봉을 목표로 제작이 한창이다전태일역 장동윤어머니역 염혜란에 이어 권해효박철민진선규 등 연기파 배우들이 목소리 출연했다.

 

대자본의 참여를 배제하고 공적 지원과 공익재단의 후원노동계와 시민사회단체의 소액투자로 제작비를 조달하는 점도 새롭다영화 수익의 일정 부분은 비정규직 등 사각지대에 놓인 노동자를 위해 사용된다또한 1구좌(10만원이상 투자할 경우 영화 흥행수익에 따라 원금과 이익금을 분배받을 수 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이향춘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장이 참석해 간호사 지키기법 10만 입법청원에 동참을 호소했다.

 

이향춘 본부장은 철도노동자의 20만 국민청원 과정을 꼼꼼히 지켜보며 큰 힘을 얻었다며 간호사 1인당 환자수를 법으로 정해 간호사 1인당 환자수를 줄일 경우 낙상과 감염투약오류사망률입원일수재입원률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고 밝혔다.

 

박인호 위원장은 의료연대의 입법청원은 절차가 복잡하기 때문에 10만 명 동의가 만만한 게 아니라며 철도 노동자의 20만 국민청원을 떠올리며 우리가 받았던 성원을 기억하고 조합원이 참여할 수 있도록 선전하고 조직하자고 요청했다.

댓글0

    비밀글 의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