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확인 게시글 확인
비밀번호 확인

성명/보도자료

차량사업소 표적감사에 대한 전국차량지부 성명서

  • 작성자우이정
  • 등록일2021.07.12
  • 조회수288

공사는 현장 노동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하기 위한

전근대적인 노무관리 및 표적감사를 당장 중단하라.

 

 

직원들의 편의를 위해 발전차량 공회전을 해왔다는 모 소속장의 근거 없는 말 한마디에 철도공사는 전국 차량사업소가 마치 편의를 우선에 두고 근무하고 있는 것처럼 책임을 몰기위해 대대적인 감찰 활동에 나섰다. 해당 소속을 책임지고 관리하여야 하는 관리자가 면피를 위해 둘러댄 언론 인터뷰를 기정사실화 하거나 일반화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소속 관리책임 부족으로 해당 소속장이 마땅한 반성과 책임을 지어야하는 동시에 관리책임의 주체인 경영진과 기술단이 먼저 반성해야 할 문제임에도 말이다.

 

위 인터뷰와 관련한 문제해결 방식으로 공사는 차량 고장 근본원인 해소와 정비 시스탬 개선, 안전 인력 충원 등을 우선 점검해야함에도, 현장 직원들에게 책임을 돌리는 방향으로 조사의 초점을 맞추고 있으니 정말 어처구니없을 따름이다. 더구나 취약한 새벽 시간대 복무 표적감사를 진행하면서 현장의 업무 분위기를 해치고 위협적 관리 행태로 전국 차량사업소 노동자들의 심리적 스트레스를 조장하였다.

 

특히 휴게시간은 관리로부터 구속된 시간이 아니므로 자유로운 시간이다. 또한 쉬는 숙소도 사적인 공간이다. 그러나 업무를 수행하지 않거나 자리를 이탈했는지를 살피는 것이 목적인 복무감사는 새벽에 일 나가고 아무도 없는 침실을 다수의 위력으로 밀고 들어와 함부로 문을 열고 뒤지는 폭력적인 방식으로 진행되었고, 일하는 직원들을 불러 모아 대조하고 확인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았다. 이는 전형적인 인권 탄압식 노무관리의 행태로써 당하고 있을 수밖에 없는 노동자의 입장에서 매우 수치스럽지 아니할 수 없다.

 

이에 우리 전국차량지부는 공사가 행하고 있는 이번 감사를 철도차량의 안전 확보를 위한 고장 원인 해소 차원에서의 진정한 조사 활동이 아닌, 전국 차량사업소 노동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하기 위한 적발과 탄압을 일삼는 표적 감찰로서 정의내리며, 지금으로부터 십 수 년 전에 행하여졌던 전근대적인 노무관리 및 인권침해의 감찰 활동과 같은 것으로 규정한다. 감찰업무를 수행하는 곳이 감사실이 아니고 청렴조사처 및 본사 차량 직원들이라는 점도 이 사실을 뒷받침한다.

 

전국차량지부는 위 일련의 사건이 개별 지부가 아닌 우리 모두의 사안이라는 점에 동의하고 공사의 폭력적인 감찰 방식에 분노를 금치 못하며 엄중히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 차량분야에 대한 무자비한 표적감사를 당장 중단하라.

- 침실 수색 등 인권침해를 행한 본사 청렴조사처는 조속히 사과하라.

철도안전을 위한 차량고장원인을 본질적으로 조사하고 해결책을 마련하라.

 

 

 

 

 

2021.7.12.

 

철도노조 전국차량지부


댓글0

  • 데이터 로딩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