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확인 게시글 확인
비밀번호 확인

조합원광장

[호남지방본부]MBC뉴스 '공기업이 불법사찰?' 여수고속열차승무지부 불법사찰 규탄 천막농성 보도

  • 작성자호남본부
  • 등록일2018.07.10
  • 조회수673

철도공사 노동자들이 
사측의 불법사찰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파업 당시 노조간부의 발언과 행동 등이
그대로 보고돼 
결국 징계까지 이어졌다는 얘긴데 
공사측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일축했습니다

김종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철도공사 노동자들이 임시천막을 치고 
본격적인 투쟁에 나섰습니다.

사측이 노조간부에 대해 
광범위한 불법사찰을 저질렀다며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하기 위해서입니다. 
           ◀SYN▶
철도공사는 사과하라.투쟁.

이번 투쟁의 발단은 
지난 2016년 철도노조 파업 때 이뤄진 
사측의 채증내역.
///////////////////////////////////////////노조가 제공한 문건에 따르면 
회사는 불법행위 채증이란 명목 아래
지부장의 발언과 행위 등을 꼼꼼히 파악해
보고했습니다.

특히 이런 내용을 토대로 징계의결서가 작성돼 
지부장에 대한 해임에 반영됐다고 주장합니다.
////////////////////////////////////////////
이후 노조는  
재심과 지방노동위원회까지 가는 공방 끝에
징계가 과도하다는 판결을 끌어냈습니다.

하지만 조합원들은 
여전히 사측이 무책임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반발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INT▶
소경섭 지부장(여수고속열차승무지부) :
그동안의 잘못했던 것들을 다 폭로하는 선전전을 진행할 것이고요. 열차지부의 전선을 확대하는 것을 지금 논의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철도공사 전남본부는 
확연히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
당시 이뤄진 채증은 일반적인 현황파악이었다며
노동당국의 판단에 따라 불법 여부를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또 노조와의 대화 의지를 내비치면서 
사태 해결에 실마리는 남겨 놨습니다.

그러나 문건 작성이
이미 사실로 드러난 상황에서
이에 따른 여파는 여전히
확산될 우려가 높다는 지적입니다.

S/U)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를 표방하는 현 정부의 기조 아래 일반적인 현황 파악이라고 주장하는 공기업의 해명이 얼마나 설득력있게 받아들여질지 
주목됩니다.

MBC뉴스 김종수입니다.

댓글1

    비밀글 의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