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확인 게시글 확인
비밀번호 확인

열린광장

코레일 사장 추가 공모_이달 23일까지

  • 작성자철도
  • 등록일2021.09.15
  • 조회수548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한국철도공사(코레일)와 수서고속철도(SR)가 새 수장 찾기에 난항을 겪고 있다.

14일 철도업계에 따르면 코레일은 이날부터 차기 사장 추가 공모를 진행한다.

앞서 코레일은 경영관리 부문 성과 부진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손병석 전 사장의 후임을 찾기 위해 지난달 9일부터 19일까지 1차로 공모를 진행했다.


1차 공모 결과 사장직무대행인 정왕국 부사장과 나희승 전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원장, 최진석 한국교통연구원 철도정책·안전연구팀장 등이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후보자 면면을 보면 국토부 출신 인사나 정치인은 없고, 코레일 내부인사인 정 부사장과 연구·학계 인사가 경쟁하는 구도다.

이에 코레일 내부 출신 사장이 나올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지원자 가운데 최 팀장은 철도 분할 추진의 싱크탱크 역할을 한 경력 탓에 철도노조의 반발이 거센 것이 약점으로 꼽힌다.

이런 상황에서 코레일 임원추천위원회는 더 많은 후보군을 확보하기 위해 추가 공모를 진행하기로 했다.

일반적으로 임추위는 3∼5배수를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제출하는데, 공운위에 제출할 후보군 5명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SR은 임기가 만료된 권태명 사장의 후임을 뽑기 위해 앞서 두 차례 사장 공모를 진행했지만, 지원자가 3명에 불과해 3차로 추가 공모를 진행했다. 지난달 말까지 3차 공모를 진행한 결과 지원자는 9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SR 임추위는 금명간 지원자 5배수를 공운위에 제출할 계획이다.

이처럼 코레일과 SR이 사장 찾기에 난항을 겪는 것을 두고 철도업계 안팎에서는 산적한 현안이 많아 이를 원만히 해결할 적임자를 찾기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당장 새로 부임하는 사장은 내년 대선을 앞두고 재부상한 철도 통합 문제를 매끄럽게 풀어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다.

특히 올해 11월 완료 예정인 제4차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결과도 핵심 현안 중 하나다.

이번 연구용역은 철도 산업의 구조적 문제를 다루고 있어 코레일과 SR 간 철도통합 논의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를 가능성이 크다.

또 국토부는 현재 전라선에 SRT를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데 이를 두고 철도노조는 분리 체제가 공고화될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면서 승객 감소로 철도의 수익성이 악화하는 것도 골칫거리다.

또 차기 사장에 선임된다 해도 내년 3월 대선이 다가오면서 대선 이후 임기보장을 장담할 수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kihun@yna.co.kr

댓글8

    비밀글 의견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