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글 확인 게시글 확인
비밀번호 확인

주간브리핑

임단협속보 3/2

  • 작성자철도노조
  • 등록일2018.03.02
  • 조회수1,282
임단협속보 3_2.pdf (916.69 Kb) [104]

임단협속보 3/2


 

철도발전위원회 2차 회의 열려

"안전 위협, 야간주말업무 폐지 반대한다"

2/27 전기분야 노사 현안협의 - 안전설비 관련

"돌아와줘서 고맙다"

주목받는 노동안전실 사업계획

 

 

철도발전위원회 2차 회의 열려


 

지난 28일 철도 노사는 전문가, 시민사회와 함께 철도발전위원회를 구성해 철도 재도약을 위한 혁신활동에 나서기로 합의했었는데요. 227일 철도발전위원회 제2차 회의가 열렸습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공공철도 강화 철도안전 분야 대륙철도 분야 노사문화 조직인사 분야 등 5개 추진과제별 공사측 발제가 진행됐습니다. 위원회는 집중토의를 위해 2개 분과로 소위원회를 운영키로 했는데요. 2주 정도 소위원회 운영 후 전체 위원회 회의가 열립니다.

 

소위원회는 조직인사, 노사관계, 철도안전 분과(강기두, 노광표, 김용진, 김갑수, 김은순, 김태승, 김용수, 정왕국) 철도통합, 공공철도, 대륙철도, 코레일 거버넌스 분과(오건호, 나희승, 윤순철, 백성곤, 김은순, 김태승, 김남수, 정왕국) 2개 분과로 운영합니다.

 

철도발전위원회는 노동조합 추천 2, 공사 추천 2명 등 내부위원 및 학계, 시민사회단체 등 외부위원 9명으로 구성됐습니다.

 

 

안전위협, 야간 주말업무 폐지 반대한다


2일 서울지역 역 지부가 공동 성명서를 통해 안전을 위협하는 건축분야 교대제 폐지를 규탄했습니다. 건축분야 일근화로 야간, 주말근무가 없어지면서 책임과 안전 의무가 고스란히 역무원에게 떠넘겨졌다는 겁니다.

 

성명에서는 집수정 뿐 아니라 화재, 공조 설비 등 안전과 직결된 기계설비는 전문가의 신속한 복구가 필요하다야간 및 주말 업무 공백을 비상연락망에 의존해 해결하겠다는 발상은 국민 생명을 담보로 한 위험한 도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집수정 등 시설물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는 역무원에게 고스란히 안전과 책임을 떠넘기는 행위는 직무유기라고 밝혔는데요.

 

"역무원들은 턱없는 인원으로 파견, 조근 등 미봉책으로 인력 운영되고 있다"며 자역은 물론 파견역의 시설물 관련 안전조치를 이행하기 힘든 상황을 꼬집었습니다.

  

 

2/27 전기분야 노사 현안협의 - 안전설비 관련



 

"돌아와줘서 고맙다"


 

호남지방본부 소속 해고동지 11명이 227~28일 양일간 현장을 찾고, 조합원들에게 복직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해고동지들은 2조로 나누어 순회를 진행했는데 1조는 여수역에서 시작해 전라선을 따라 익산역까지, 2조는 목포역에서 시작해 호남선을 따라 익산역까지 순회하며 역, 시설, 전기, 차량, 운전 등 조합원들이 근무하는 현장을 누볐습니다.

 

조합원들은 "복직해서 다행이다" "돌아와줘서 정말 고맙다"며 해고동지들에게 힘을 북돋아줬습니다.

 

 

주목받는 노동안전실 사업계획


작년 세 명의 조합원이 업무 중 순직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가운데 새삼 노동안전실의 올해 사업계획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안전한 일터를 정착시켜 더는 억울한 죽음이 없어야 한다는 조합원의 요구가 높기 때문입니다.

 

노동안전실은 안전한 일자리 확보를 위한 제도문화적 장치마련과 처벌 중심이 아닌 사고 원인규명, 재발방지 사고처리 시스템의 정착, 조합원 산재사고 지원 등을 핵심 사업으로 제출했습니다. 사업계획은 오는 38일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최종 결정됩니다.

 

김성수 노동안전국장은 조합원의 고령화로 뇌 심혈관계 근골격계 질병발생 빈도가 높아지고 있다조합원 부담을 최소화하고, 체계적인 산업재해 관리와 무엇보다 노동안전 담당자의 양성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노동안전실은 분기별 산업안전보건위원회를 개최해 현장의 불안전 요소를 개선하고, 명예산업안전감독관의 실질적인 활동시간 보장과 지부 노동안전담당자의 분기별 교육으로 전문성을 높여갈 예정입니다. 조합원 산업재해사고를 지원할 자문 계약도 추진합니다.

 

노동안전실은 단체협약을 통해 산업재해를 은폐할 수 있는 각종 불합리한 제도를 바로잡을 예정입니다. 그 중 대표적인 조항이 당사자의 부담을 줄이거나 아예 없애는 일입니다.

 

김성수 국장은 산재를 당하면 평균임금의 70%만을 받는다“30%의 임금하락이 불가피해 산재처리를 꺼리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일하다 다칠 경우 모든 비용을 공사에서 부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고의 사고만 아니라면 운전 중 발생한 사고처리 비용을 공사가 부담토록 하는 등의 요구안도 제출했습니다.

 



 

 

 [주요 일정]


3/5() 15시 제246(18-2)차 중앙위원회

3/8() 142018년 정기대의원대회

 

 

철도노조 미디어소통실

댓글0

    비밀글 의견등록